알타이권소식

日 생산연령인구 50여년 후 40%↓ …일손 부족 심화

작성자
altai
작성일
2017-04-11 07:27
조회
23

고령사회 日 생산연령인구 50여년 후 40%↓ …일손 부족 심화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저출산 고령사회인 일본의 인구가 점차 줄어들면서 생산연령인구(15~64세)가 50여 년 후에는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11일 후생노동성 산하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가 전날 발표한 인구 추계 자료 등에 따르면 2015년 현재 1억2천709만명이던 일본 인구는 2053년에는 1억명선이 무너져 2065년에는 8천808만명 수준으로 감소될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라 경제의 근간이라 할 수 있는 생산연령인구가 7천728만명에서 4천529만명으로 3천199만명(41%)이나 줄어들고,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60.8%에서 51.4%로 낮아지게 된다.

일본 언론은 이러한 인구 추세를 현재는 20~64세 인구 2.1명이 고령자 1명을 지탱하는 형태지만 저출산 고령화가 심각해짐에 따라 2065년에는 1.2명당 고령자 1명 수준으로 변화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평균수명은 남성이 2015년 80.75세에서 50년 후에는 84.95세로, 여성은 86.98세에서 91.35세로 늘어난다. 0~14세 인구는 1천595만명에서 898만명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 추계 자료는 5년에 1회씩 발표되는 데, 2012년 공개된 자료에선 일본 인구가 1억명선이 붕괴되는 시점을 2048년으로 봤던 만큼 인구 감소 속도는 당시 전망에 비해선 둔화될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보육정책 강화 등에 힘입은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아기의 수)의 영향으로, 2012년 추계에선 1.35로 제시됐지만, 이번에는 1.44(2065년 현재)로 제시됐다.

니혼게이자이는 경제성장에 필요한 인구인 1억명 유지가 어려워짐에 따라 정부 정책이 재검토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여성의 노동 참가를 좀 더 원활하게 하기 위한 정책뿐 아니라 인구 변화에 따른 사회보장 제도와 일하는 방식 개혁이 급선무로 지적됐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그간 '1억 총활약 사회'를 실현해 경제성장을 이끌겠다고 강조해 왔으며 정부는 일손 부족을 해소하고자 건설, 육아, 간호 등 여러 분야에서 외국인 노동자를 늘리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yna.co.kr


연합뉴스, 2017/04/11




복음을 들고 열방으로..세계를 품고 주의 영광을 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