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글들

무거운 짐을 벗은 날

작성자
알타이선교회
작성일
2017-09-18 04:36
조회
4

 


지난주 저희 교회 한 성도님께서
하나님의 나라가 먼저 가셨습니다.
그러면서 주일 예배 때
‘지금까지 지내온 것’이라는 찬양을
모두 함께 부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



‘무거운 짐 주께 맡겨 벗을 날도 멀잖네...’
하나님께서 허락하신 생을 마감하고
하나님의 나라에 갈 때.
어떤 마음일까 궁금했었는데,.
적어도, 그분께서 허락하신
그 무거운 인생의 짐을 짊어지고
믿음으로 인생을 살아간 뒤에. 그 짐을 내려놓는.
어떻게 보면 ‘후련한 시간이 되겠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반대로,
주어진 삶 속에서 어려움을 맞닥뜨릴 때마다.
그리고, 고된 인생의 삶이 버겁게 느껴질 때마다.
자주 회피를 하는 저에게.
무거운 인생의 짐을 짊어지기 싫어하는 저에게.
편안한 삶을 추구하는 저에게.
그 무거운 짐을 지는 인생을 한번 살아보라고,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저에게 맡겨진 인생의 고된 짐을 지는 것은 버겁겠지만,
그 인생을 살아내고 그분의 나라에 갈 준비를 할 때에.
‘무거운 짐 주께 맡겨 벗을 날도 멀잖네’라고.
그렇게. 찬양을 부를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라이트니스 묵상노트 페이지
facebook.com/lightnesslife
e-mail:sarsohea@hanmail.net



복음을 들고 열방으로..세계를 품고 주의 영광을 위해..